'2010/04'에 해당되는 글 4

  1. 2010.04.26 tar 사용법
  2. 2010.04.26 아이 패드 기념샷 (2)
  3. 2010.04.19 쉴 시간이 필요해를 영어로 한다면
  4. 2010.04.16 봄이 오면 하고 싶은 일

tar 사용법

묶기

1. Creating an archive 
$ tar cvf archive_name.tar dirname/
압축없이 묶기
- c : create a new archive
- v : verbosely list files which are processed.
- f : following is the archive file name

2. Creating a gzipped tar archive
$ tar cvzf archive_name.tar.gz dirname/
- z : filter the archive through gzip

3. Creating a bzipped tar archive 
$ tar cvjf archive_name.tar.bz2 dirname/
- j : filter the archive through bzip2

gzip VS bzip2
bzip2  은 압축하고 압축을 푸는데 gzip 보다 시간이 더 걸린다. 
bzip2 로 묶은 크기는 gizp 보다 작다.

풀기

1. Extract a *.tar
$ tar xvf archive_name.tar
- x : extract files from archive

2. Extract a gzipped tar archive (*.tar.gz)
$ tar xvzf archive_name.tar.gz

3. Extract a bzipped tar archive (*.tar.bz2)
$ tar xvjf archive_name.tar.bz2

리스트 보기

1. View the tar archive file content without extracting 
$ tar tvf archive_name.tar

2. View a gzipped tar (*.tar.gz)
$ tar tvzf archive_name.tar.gz

3. View a bzipped tar (*.tar.bz2)
$ tar tvjf archive_name.tar.bz2


신고

'개발 > Linux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find 와 grep  (0) 2011.01.26
DEB package install, remove 하는 방법  (2) 2010.06.22
tar 사용법  (0) 2010.04.26
Ubuntu 부트 메뉴 리스트  (0) 2010.03.15
Ubuntu 에서 Remote Folder 마운트 하기  (0) 2008.12.17
TRACKBACK 0 COMMENT 0

아이 패드 기념샷

옆팀 장비로 아이패드가 들어왔길래, 
얼른 가서 기념 샷~

국내에 들어오면 1세대 말고 2세대 정도면 살까 고민중.
큰 화면에서 비주얼드 하면 좋겠다.




신고

'일상 > 오늘은 어땠니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천천히 가자  (0) 2011.03.14
things changed  (0) 2011.02.07
아이 패드 기념샷  (2) 2010.04.26
봄이 오면 하고 싶은 일  (0) 2010.04.16
창문 가득 햇살이  (0) 2010.03.28
BEJEWELED 50 만점 획득  (0) 2009.12.16
TRACKBACK 0 Comment 2

쉴 시간이 필요해를 영어로 한다면

I'm feeling pretty burned out and trashed, so the only thing I know for certain is that I'll be taking some time off.



신고

'잡동사니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쉴 시간이 필요해를 영어로 한다면  (0) 2010.04.19
어린 왕자 중에서  (0) 2010.01.04
위나라 명의 편작과 삼형제  (1) 2009.11.03
연애시대 명대사  (0) 2008.06.15
나를 사랑하는 8가지 기술  (0) 2008.03.29
즐거운 나의 집 - 공지영  (6) 2008.02.21
TRACKBACK 0 COMMENT 0

봄이 오면 하고 싶은 일

봄이 오려나보다.

제일 먼저 하고 싶은 건, 꽃놀이 가기.
서울도 벚꽃이 만개해가고 있다.
윤중로에 가고 싶다.

영화보기. 연극보기.
안본지 너무 오래되었다.

놀러가기.
서울밖에 나가고 싶다.
답답하다.
앗, 나 이제 서울에 안사는구나.

자전거타기.
우리집은 산꼭데기.
자전거 끌고 내려오기도 힘들텐데, 어떻게 탈 수 있을까.

야구장가기.
기아타이거즈가 올해는 얼마나 해내려나.

김동률 콘서트가기.

하고 싶은 건 많았지만,
머리썩는 일들이 계속 터져서 
말도 꺼내보지 못하고 뒷전으로 밀려버린 일들.


신고

'일상 > 오늘은 어땠니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things changed  (0) 2011.02.07
아이 패드 기념샷  (2) 2010.04.26
봄이 오면 하고 싶은 일  (0) 2010.04.16
창문 가득 햇살이  (0) 2010.03.28
BEJEWELED 50 만점 획득  (0) 2009.12.16
서성거리다  (0) 2009.12.14
TRACKBACK 0 COMMENT 0